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네이버다음카카오톡페이스북트위터구글

중이염

중이염은 귀 고막의 안쪽 부분인 중이(中耳)에 생긴 염증을 말합니다. 아이들에게 흔한 질환으로 3-4세까지 80-90%의 아이들이 중이염에 걸립니다. 아이들의 이관(코와 귀를 연결하는 관)이 성인 보다 짧고 평평해 감기에 걸리거나 코에 염증이 생기면 쉽게 귀 안쪽으로 퍼져 중이염이 잘 생깁니다. 그래서 비염이나 축농증 같은 코질환이 같이 있는 경우에는 중이염이 재발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급성 중이염

세균이 이관을 통해 중이강으로 들어와 염증을 일으킨 것으로 고열과 통증이 주증상이며 귀울림, 약간의 난청, 두통 등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소아의 경우 식욕부진의 증상이 있을 수 있습니다. 아주 어린 아이는 자기 의사 표현을 제대로 하지 못하기 때문에 고열이 동반되면서 자꾸 귀를 만지며 보챈다면 한 번쯤 급성중이염을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삼출성 중이염(물이 찬 타입)

중이에 물이 차 있어 귀 안에 무엇인가 꽉 찬 듯한 압박감이 느껴지고, 약간의 청력손실이 있으며, 귀울림이나 가벼운 현기증이 동반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대개 작은 소리를 잘 못 알아듣고 TV시청을 가깝게 하기도 하며 듣는 소리가 울리거나 멀리서 들린다고 호소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경우 적절한 치료를 통해 삼출액을 없애면 청력을 회복할 수 있으나 치료를 하지 않을 경우 청력소실이 만성화될 수 있으며 회복이 불가능해지기도 합니다.

만성 중이염(대부분 화농성 중이염, 고름이 나오는 타입)

급성 중이염이나 삼출성 중이염이 적절히 치료되지 못해 만성화되거나, 고막을 다쳐 중이로 세균이 들어가 점막에 염증이 생기고 농(고름)이 흘러나오는 경우입니다. 심한 경우 안면마비, 어지럼증, 청력소실이 나타날 수 있으며 뇌까지 진행하게 되면 뇌농양이나 뇌막염 등의 심각한 합병증이 올 수도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축농증의 한방 치료

중이염의 치료시 우선 염증을 잡아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삼출액이 잘 마무리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재발도 많습니다. 따라서 한방 치료를 통해 소염과 재생을 동시에 진행하고 귀와 연계된 코와 목의 기존 질환을 동시에 치료할 수 있어야 합니다.

  • 급성 중이염 : 전신 안정과 열을 내리고 염증을 가라앉히는 약물을 복용합니다.
  • 삼출성 중이염 : 염증을 소실시키고 삼출액을 배출하여 이관의 환기 기능을 복원시키는 근본 치료를 하게 됩니다. 또한 원인이 되는 코질환의 치료를 병행하고 감기를 예방할 수 있도록 면역력을 증강시킵니다.
  • 만성 중이염 : 분비물이 계속 나오면 소염, 거습하고 체력을 회복시키는 약물을 복용합니다.

치료후기

2017.07.10
2016.04.06
2015.02.13

온라인 상담

2020.06.29
2020.06.27
2020.06.24

공지사항

2020.07.06
2020.05.22
2020.05.14

antalya escort bayan
izmit escort
izmir escort
escort bayan gaziantep rus escort
escort alanya
bitcoin cloud mining